과테말라로 보내는 택배

이국 땅에서 가족의 생계를 위해 홀로 막노동하던 라티노들이 떠나온 고향산천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으로 선물 박스를 택배로 운송한다. 멕시코와  중앙아메리카에 남겨진 가족들의 특별한 기념일에 그립다고, 보고 싶다고 쉽게 왕래할 수 없는 라티노들이 ‘술레타’(Zuleta)  택배 박스에 사랑과 그리움을 대신 채워 담는다. 워싱턴지역을 포함하여 미국 전역에 450개 지점을 개설하고 성업중인 택배 업체가  ‘뜨란스뽀르떼  술레타 인떼르나쇼날’ (Transportes  Zuleta International) 이다. 25년 전부터 플로리다 마이에미에 본사를 두고  라티노 커뮤니티가 있는 미국 전역에서 멕시코, 과테말라, 엘살바돌, 온두라스, 니카라과에 가족 생필품과 오피스 용, 비즈니스 용 물품들을 신속 정확하게 배달하는 서비스를 한다 .

‘술레타’ 택배 회사에 전화하면 여러 규격의 박스를 가지고 에이전트가 방문한다. 박스에 무엇을 담든지  무게엔 상관이 없으나 박스 사이즈 대소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식구들을 위한 생활  필수품, 비즈니스를 위한 물품들을 구입하여  박스에 담아 놓으면, 술레타의 첨단 택배 운송 시스템이 가동한다.  저렴한 가격, 100% 안전한 도착, 신속 정확한 서비스, 발송지와 도착지의 세관 통과와 통관료 걱정이 없어 라티노들이 선호한다.

평소 가족들이 부쳐 달라고 요청한 생필품, 아이들이 선호하는 장난감과 학용품 리스트를 미리 준비한 후 구세군 재활용품 가게, 굿 윌(Good Will) , 유니크(unique)의 중고품 매장에서 형편껏 의류, 신발, 장난감, 소소한 기계류와 의료 보조기구들, 부패하지 않는 식품들을 구입하여 박스에 차곡차곡 채운다. 절대로 넣어선 안될 금지 물품도 있다. 현금, 마약류, 금.은 보석류, 무기류와 불법 서류 등은 금지품목이다. 물품을 검수 한 후 의뢰인이 보는 앞에서 박스를 닫아 봉인하면 박스 사이즈에 따라 금액을 정한다. 박스의 가로 크기가 20 인치, 세로 20, 높이 20  는 170 달러를 지불해야 하고,  가장 큰 박스 (36X24X24) 는 350달러를 내야한다.

워싱턴 지역 라티노 각 가정에서 수거된 박스들은 메릴랜드 타코마 파크에 있는 ‘술레타’ 수화물 컨테이너에 담겨지고, 볼티모어 항구에서 출발하여 멕시코,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로 운송되는데 보통 20일 정도 걸린다. 이윽고 ‘술레타’ 박스가 고향집에 도착하면 소포 박스를 받고 기뻐하는 가족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하여  ‘술레타’가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분실없이 배달 했는지 영수증 대신 확인시켜 주기 위함이다.    

과테말라 싼 마르꼬스가 고향인 까르멘은 최근6.5의 강력한 지진이 있었던 고향집 식구들을 위해 큼직한 술래타 박스를  꾸리고 있다. 굿스푼에서 수령한 쌀 푸대와 생필품과 옷가지들을 담아 긴급 구호품으로 보내려고 한다. 강진으로 집들이 무너지며 매몰되었고, 또 때마침 쏟아진 폭우에 산사태까지 겹쳐 사상자가 속출했다는 재난의 소식에 가슴이 저려온다.  가족들의 안위가 걱정되지만 방문할 수 없어 그리움과 안타까움을 담아 발송한다.  

(도시선교 문의: 703-622-2559 / jeukki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