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란스포르마시온’

‘뜨란스포르마시온’

중미 다섯개 나라의 첫 관문인 과테말라의 별명은 ‘영원한 봄의 나라’다 (el pais la eternal primavera). 마야 인디오 언어로 ‘숲이 무성하다’는 의미의 그곳은 연중 고온 다습한 온도를 유지하여 푸른 숲이 울창하게 펼쳐져 있다.

황금과 향료 탈취에 급급했던 스페인 정복자 ‘데 알바라도’(De Albarado)의 침공으로 1524년 정복된 후 300년간 식민지배를 당했다. 1821년 독립 후 끊임없이 반복되었던 군부 독재와 쿠데타, 혼란스런 시민전쟁으로 수십만이 살육당해 암매장되었던 큰 아픔의 상흔이 여전히 남아있는 곳이다.

과테말라 수도에서 비행기로 30분거리, 버스로 4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는 거리에 ‘께찰떼낭고’의 읍 소재지 알몰롱가 (Almolonga) 가 있다. 작고 가난한 농촌이었던  그곳은 지금 중미에서 유명할 뿐만아니라 , 세계가 주목하는 기적의 도시가 되었다.

13000명이 살고 있는 알몰롱가는 과테말라의 여타 농촌처럼 가난과 술과 폭력, 마약과 매춘, 죄와 우상이 가득했던 곳이다. 작은 도시에 36개의 술집(깐띠나, cantina)이 호황을 누렸고, 술에 취한 취객들의 고성과 싸움이 빈번했던 곳이다. 그로인해 4개의 감옥이 항상 죄수들로 가득찼다. 젊은 여성들은 매춘으로 돈을 벌고, 마약은 물처럼 흔하게 거래되었다. 죄와 절망으로 두려워 하는 사람들이 우상의 제단를 만들어 그앞에 머리를 조아리며 복과 안전을 빌었다. 알몰롱가의 대표적인 우상이 ‘막시몬’ (죽음의 신)이다. 나무를 조각하여 사람처럼 만든 후 꽃 단장하고 고급스런 양복을 입혀 제단 중앙의 보좌에 앉혔다. 중절모를 쓰고, 검은색 선글라스를 낀 막시몬은 신도들이 불을 붙혀 물린 담배를 피우며 생사화복를 주관하는  신으로 추앙받았던 우상이다.

그땅의 황폐함과  죄아래 신음하던 영혼들의 방황을 보았던 마리아노 리스까하체(Rev. Mariano Riscajache) 목사가  1982년 뜻을 같이하는 동료들과 한주에 4번씩 금식하며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붙잡고 부르짖기 시작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겸비하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구하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 죄를 사하고 그 땅을 고칠지라”   (역대하7:14절) . 흑암의 세력은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물러갔고, 그땅에 변화가 찾아왔다.  주민의 90% 이상이 예수를 영접하였고, 우상과 부적들은 철폐되었으며, 술집과 감옥은 예식장과 사회복지시설로 바뀌었다.  가시와 엉겅퀴를 내었던 척박한 그땅도 비옥한 토지로 바뀌었다. 풍성히 거둔 그땅의 소산물이 트럭에 가득 채워져 중미 인접국가들과  멕시코에까지 수출하게 되었다.  죄의 사슬을 끊고 구원받은 영혼으로 바꾸시는 능력과 은혜가 주께로부터 온다. 사막을 옥토로 바꾸어 물댄 동산처럼 풍성한 땅으로 바뀌게 하는 능력도 창조주 하나님께로부터 온다. 참다운 변환(뜨란스포르마시온, transformacion) 의 주되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가난한 도시빈민들, 북녘땅의 신음하는 동포들을 성탄의 계절에 회복시키실 간절히 염원한다.

(도시선교: jeukkim@gmail.com / 703-622-2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