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다짐으로 새해를 맞는 페루 원주민

주먹다짐으로 새해를 맞는 페루 원주민

페루 꾸스꼬 근처에 위치한 춤비비까스(Chumbivicas)의 수도 싼또 또마스(Santo Tomas)의 새해 맞이 축제가 이채롭다. 성탄절을 맞은 후 신년 새해가 오기전 그들은 격렬한 주먹질 싸움 축제 ‘따까나꾸이’를 벌인다.

잉카 인디오들의 께추아(Quechua)어로 ‘따까나꾸이’(Takanakuy)는 서로 치고 받는다는 의미이다. 이런 야만적인 주먹다짐 축제는 1560년부터 시작됐다.  스페인의 갑작스런 침략을 통해 찬란했던 태양의 제국 잉카가 속수무책으로 패망하게 되자 토착민들의 권리를 되찾기 위한 이데올로기적, 문화적 저항 운동이 따까나꾸이였다. 세월이 지나면서 점차 새해 맞이 싸움 축제로 자리잡게 되었다. 한해동안 앙금처럼 쌓여 있었던 많은 문제와 갈등들, 가족 구성원 끼리, 이웃과의  관계속에서 발생했던 원한과 오해들, 불운과 악 감정을 다 털어 버린 후 새해을 맞이하려는 사회적 카타르시스의 한 단면이 축제속에 녹아있다.

종교적 제의와 축제에 빼놓을 수 없는 신성한 전통주 치차 모라다(보라색 옥수수 발효 주)에 취해 얼큰해지면 분위기가 점점 고조된다. 기타와 차랑고, 께냐와 싼뽀냐 민속 악기가 애잔하게 연주되면 음악 소리에 맞춰 춤추던 무리들이 둥그렇게 원을 그려 무대를 마련한다. 그 한복판으로 한 주먹한다는 유능한 싸움꾼들이 삼삼오오 몰려든다.

맞아서 깨지고 찢어져도 무관한 남녀노소 누구든 싸움 축제에 자발적으로 참여 할 수 있다. 남성 전사들은 알록달록한 원색실로 만들어진 복면을 써서 얼굴을 가려야한다. 가우초(목동)들의 가죽 자켓을 입고, 털실로 짠 두툼한 복대를 두른 후 허벅지까지 닿는 긴 가죽 장화를 신은 다음 주먹을 털실로 감싼 채 경기에 임해야 한다.

남성은 남성끼리, 여성은 여성끼리, 청소년은 청소년끼리 대항해야 한다.  년령별, 체급간 비슷한 상대끼리 양손과 두발을 사용하여 정정당당하게 벌이는 싸움이다. 만만하게 보이는 상대 앞에 나가 맞장 뜰 의향이 있는지 묻는다. 수락한 즉시 얼굴과 상체를 향해 무차별인 주먹다짐과 발차기가  시작된다. 두 눈 질끈 감고 휘둘러 막둘러 내려치는 원 투 펀치에 콧대가 내려앉고 피가 튀긴다.

몇가지 엄격한 싸움 규칙이 있다. 친구나 이웃이 삼자 개입하여 패싸움을 벌일 수 없다. 강제로 넘어뜨린 후 올라탄 채 무자비한 가격도 할 수 없다. 치명적인 급소나 낭심을  걷어 찰 수 없다. 미소띤채 시작한 싸움이 과격한 나머지 살기가 번득이면 가죽 채찍을 든 두명의 심판은 언제든 달려들어 싸움을 저지할 수 있다.  치열한 격투가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껴안으며 화해한다. 연발 펀치를 맞고 욱신거리는 통증을 치차로 다스리자고 다정히 잔을 건내며 싸움을  끝낸다.   

다사다난 했던 금년 한해도 주의 은혜와 보호 하심 가운데 마칠 수 있었음에 감사한다.  새롭게 펼쳐질 정유년 새해에도 주의 긍휼과 자비가 무궁하시길 소망한다

도시선교: 703-622-2559 / jeukkim@gmail.com